상단여백
HOME 정치 / 사회
태풍 '솔릭' 한반도로 '전국 영향권'23~24일 남해안과 제주도에 강한 비바람...안전 조피 필요
  • 강창우 기자
  • 승인 2018.08.20 11:33
  • 댓글 0
19호 태풍 솔릭의 예상 진로 모식도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한반도로 북상하면서 23~24일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설 전망이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일본 열도에 중심을 둔 북태평양고기압의 남쪽 가장자리를 따라 계속 서북서진해 22일쯤 제주도 부근을 지나 23일 오전에 전남 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솔릭'이 28℃ 안팎의 고수온 해역을 따라 이동함에 따라 태풍의 세력이 강화 또는 유지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한반도로 접근할 경우 강한 비와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솔릭'은 지난 16일 오전 9시쯤 괌 북서쪽 약 26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19일 오후 3시 강한 중형 태풍(중심기압 955hPa, 최대풍속 40m/s(144km/h))으로 발달한 뒤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1,080km 부근 해상을 지나 서남서진 해왔다.

기상청은 "'솔릭'이 접근함에 따라 22일 후반에 제주도에 비가 시작돼 23~24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제주도와 남해안은 지형적인 영향으로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최대순간풍속 40m/s(144km/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각종 시설물관리 및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하면서 21일 제주도 남쪽 먼 바다부터 물결이 높아지기 시작해 22~24일에는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 전망"이라며 "서해상과 남해상에는 5~8m의 매우 높은 파고가 일겠으니 해상 안전사고 등에 대한 철저한 대비와 함께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해상의 높은 너울과 풍랑으로 인해 해안가에는 강풍과 함께 높은 파도가 발생할 수 있다. 만조 시 해수 범람이나 파도가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도 있다. 이럴 경우 해안가 피서객이나 낚시, 관광객 등에 대한 각별한 안전조치가 필요하다.

하지만 태풍의 진로는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정도에 따라 유동적이다. 북태평양고기압이 계속 서쪽으로 확장하는 경우 서쪽으로 더 이동할 가능성도 있다.

또한 태풍이 북상하기 전인 22일까지는 북태평양고기압이 다시 확장함에 따라 폭염과 열대야가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의 족장을 칭한다.

19호 태풍 솔릭의 예상 진로

 

강창우 기자  news4113@daum.net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