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핵담판 펼쳐져, 기싸움 예상트럼프 "北 경제 돕겠다"에 김정은 "최선 다하겠다"로 화답
  • 박철성 대기자
  • 승인 2019.02.27 21:57
  • 댓글 0

[박철성 대기자] 북한 국무위원장 김정은이 27일(현지시간) 베트남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와 260일 만에 다시 만나 반갑게 악수를 나눴다. 이는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첫 북미정상회담을 하고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이다.

 

트럼프 대통령 탄 전용차 먼저 도착

이날 오후 6시 15분 회담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탄 전용차가 먼저 도착했고 이어 6시 20분에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차가 도착했다. 이후 6시 40분부터 배석자 없이 20분에 걸쳐 단족 회담을 했다. 친교만찬(social dinner)은 저녁 7시경부터 시작됐다.

이번 만찬에 미국측에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나왔으며 북측에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이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경제발전을 이루도록 돕고 싶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린 좋은 관계 맺고 있고 성공적 회담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하며 “북한이 경제발전을 이루도록 돕고 싶다”며 “이번 회담 성공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에는 보다 모든 사람들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것이라 확신한다”면서 “그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자신의 뜻을 밝혔다. 이어 “이번 회동은 그 어느 때보다 많은 고민과 노력, 인내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 차례 언론을 상대로 말씀드리지만 북한 많은 경제적 잠재력 갖고 있다”라고 하면서 “앞으로 큰 성공 이룰 거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훌륭 지도자 가진 북한 밝은 미래 펼쳐질 것이라 생각하고 그렇게 하기 위해 우리는 도울 것”이라고 말을 했다. 그리고 이어 “감사합니다. 이제 만찬장으로 가겠습니다. 내일 회담 스케줄 꽉차있습니다. 기자회견 진행하겠습니다”하고 밝혔다.

1박2일간 일정에 ‘하노이판 핵담판’ 성명이 발표

한편 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에는 오전 일찍부터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 오찬을 함께 나눈다. 이렇게 총.1박2일간 일정에 ‘하노이판 핵담판’ 성명이 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1차 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의 합의한 것에 이어 이날 오후에 두 정상 간의 '하노이 선언'에 서명한 뒤 모든 일정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철성 대기자  pcs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