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베트남 북미회담 결렬! 합의 이르지 못하고 헤어져비핵화와 경제구상 진전 방식만 논의, 향후 만남 고대
  • 박철성 대기자
  • 승인 2019.02.28 17:47
  • 댓글 0

[박철성 대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차 핵담판 확대 정상회담이 결국 결렬됐다.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회담 이튿날인 28일 예정보다 일찍 종료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하여 미측 백악관 대변인 세라 허커비 샌더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매우 훌륭하고 건설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하면서 "현 시점에서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두 정상은 비핵화와 경제 주도 구상을 진전시킬 다양한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며 "양측은 미래에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합의문 서명 없이 회담장을 떠났다.

회담이 결렬된 이유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 상응조치 사이에 이견차가 컸던 것이 원인으로 보고 있다.

한편 오전까지만 해도 두 정상 간의 긍정적인 발언이 오고 가 지난해 6월 1차 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을 구체화해 합의문에 서명을 담을 것으로 기대하였으나 결렬로 인해 향방이 모호해 졌다.

 

박철성 대기자  pcs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