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방
공군사관학교 제67기 졸업 및 임관식 거행국가와 국민 수호를 위해 헌신할 정예 공군장교 148명 탄생
  • 박철성 대기자
  • 승인 2019.04.11 17:16
  • 댓글 0

­ 6·25전쟁 참전용사 손녀 김도희(女) 소위, 대통령상 수상 영예

­ 한국광복군 창설요원 故유해준 장군의 손자 유형민 소위 임관 화제

 

3월 8일(금), 공군사관학교(이하 공사)에서 정경두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공사 제67기 사관생도 졸업 및 임관식」이 성대하게 거행됐다.

대통령상, 김도희(女, 만 23세)소위가
국무총리상, 차영일(만 22세) 소위가

졸업생과 학부모 등 약 1,6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졸업증서 및 임관사령장 수여, 임관선서, 대통령 축전 낭독, 졸업생 소감발표, 분열 및 축하비행 순으로 약 70분간 진행됐다.

 

졸업과 동시에 정예 공군 소위로 임관하는 148명(女 9명)(외국군 수탁생도 4명 제외)의 신임장교들은 4년간의 수준 높은 학위교육과 군사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전공에 따라 각각 이학사, 문학사, 공학사 학위와 함께 군사학사 학위를 동시에 수여 받았다.

 

또한, 졸업생 중 우수한 성적을 거둔 김도희(女, 만 23세)소위가 대통령상, 차영일(만 22세) 소위가 국무총리상, 사공훈(만 23세) 소위가 국방부장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한편, 졸업생 중 ▲6·25전쟁 참전용사 손녀로 대통령상을 수상한 김도희 소위 ▲한국광복군 창설 요원이었던 독립운동가 故유해준 장군의 손자 유형민 소위 ▲최초 외국군 수탁 여생도로 졸업하는 필리핀 칠리안 페냐로자(Chilian Christine Penaloza) 생도 ▲해외(일본) 위탁교육 중 국제장학생상을 수상한 박기범 소위 등이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공사는 올해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공군 창군과 공사 개교 70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준비한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김구 주석 경호관이었던 독립운동가 오상근 옹을 초청하고, 관람객에 태극기를 나누어준다. 또한, 드론으로 하늘에 ‘70’을 그리고, 종이비행기 70대를 하늘에 날렸다.

 

공사는 정예 보라매의 요람으로 지난 1949년 개교한 이래 1만 여명의 공군 장교를 배출하였다. 공사는 항공우주특성화 교육, 자기주도적 역량개발 프로그램 등 혁신적 교육체계를 마련하여 한층 더 발전하기 위한 변화와 도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철성 대기자  pcs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