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이슈
신산업 ‘우선허용-사후규제’ 행정규제기본법 본격 시행
  • 시사경제뉴스
  • 승인 2019.07.16 13:37
  • 댓글 0

신산업 분야 모든 신설규제에 우선 적용

이련주 국무조정실 규제조정실장이 1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우선 허용 뒤 사후 규제 원칙을 제도화하는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 전환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핀테크, 스마트시티 등 신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적용되는 ‘선(先)허용-후(後)규제’(포괄적 네거티브 방식)의 법적 근거인 ‘행정규제기본법’ 개정안이 17일부터 시행된다. 국무조정실은 지난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행정규제기본법’ 개정안 시행으로 규제혁신 5법 체계가 완비돼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체계의 법적인 틀이 완성됐다”고 밝혔다.

규제혁신 5법은 행정규제기본법 개정안 외에 정보통신융합법·산업융합촉진법·금융혁신법·지역특구법 개정안을 말한다.

국조실은 “개정안은 ‘우선허용-사후규제 원칙’을 입법화하고 세부유형을 구체적으로 제시함으로써 신산업의 신속한 시장 출시를 지원하는 법적 기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규제 샌드박스의 기본법적 근거를 마련해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개정안 시행에 따라 규제·법제 심사단계에서 신산업 분야의 규제에 ‘우선허용-사후규제 원칙’을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신산업 분야 모든 신설규제에 이러한 원칙이 우선 적용된다. 이와 관련 법제처는 ‘우선허용-사후규제 원칙’이 반영된 법제심사 가이드라인을 지난 4월에 마련한 바 있다.

 

시사경제뉴스  webmaster@sisaenews.com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경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