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상반기 해외직구,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
  • 유상철 기자
  • 승인 2019.09.17 16:48
  • 댓글 0

관세청 ‘2019 상반기 해외직구 동향’

“미국에서 직구로 반입되는 건강기능식품은 올해 상반기에 373만건으로, 전년 동기(260만건)대비 43% 증가”

올해 상반기 해외직구 규모는 2,123만건•15억 8천만불로 전년도 상반기 1,494만건•13억2천만불 대비 건수기준 42%, 금액기준 20% 증가했다. 관세청은 ‘2019 상반기 해외직구 동향’을 17일 발표했다.

상반기 한국 전체 수입액이 2,523억불로 전년 동기 대비 4% 감소한 것과 비교해 볼 때, 해외직구 성장세는 가히 폭발적이다. 또한, 중국 광군제·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해외 대규모 할인행사의 영향으로 보통 하반기에 해외직구 수요가 증가하는 그간 추이에 비춰보면 올해 해외직구 규모는 2017년 20억불을 달성한지 2년만에 30억불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건강기능식품, 해외직구 이끌어

이와 같은 해외직구 증가세를 이끈 주요 요인을 살펴보면 중국·전자제품, 그리고 미국·건강기능식품을 들 수 있다. 중국 전자제품의 가장 큰 요인은 중국 직구시장의 급격한 성장으로, 중국發 전자제품 직구는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급증했다.

지난해에는 중국에서 직구로 반입되는 전자제품 중 공기청정기와 무선청소기가 가장 많았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무선이어폰(546천건, 25%)과 공기청정기(182천건, 9%) 순으로 많이 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년 대비 증가율이 높은 제품으로는 무선이어폰이 12배(43,419건→546,317건)이상 급증했으며, 전동스쿠터의 경우에도 전년 동기대비 3배(1,317건→4,295건)이상 증가했다.

또한, 해외직구 1위 수입품목인 미국 건강기능식품이 직구족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에서 직구로 반입되는 건강기능식품은 올해 상반기에 373만건으로, 전년 동기(260만건)대비 43%나 증가했으며, 단일 국가·단일 품목군에서 국내 직구족이 가장 많이 구입하는 품목으로 분석됐다.

국내 해외직구의 국가별 점유율(건수기준)은 미국이 46%로 여전히 1위를 기록했지만 2016년 65%에서 2019년에는 46%로 3년 사이 점유율이 19%p 감소했으며, 점유율 3위인 유럽과 4위인 일본 역시 비중은 다소 하락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는 해외직구 국내 점유율 2위인 중국의 가파른 성장세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중국의 해외직구 국내 점유율은 2017년 유럽을 제치고 2위에 오른 이후에도 꾸준히 성장해 올해 상반기 33%를 기록했다.

의류·전자제품 70% 이상 크게 증가

출처: 관세청

전통적인 해외직구 인기 품목인 건강기능식품이 456만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하며 직구 반입량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이 큰 품목으로는 의류가 329만건으로 72% 증가율을 기록하며 해외직구 반입량 2위를 차지했으며, 전자제품은 300만건으로 78% 증가하며 그 뒤를 이었다.

‘2030’·‘여성’ 해외직구 주도

연령별로는 30대, 20대, 40대 순으로 해외직구를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30대와 20대가 전체 해외직구의 69%를 차지해 해외직구 증가를 주도했다.

이를 더 세분화 해보면 성별로는 ‘여성’, 연령별로는 ‘30대’가 해외직구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우리나라 해외직구 소비자 중 30대 비중이 46%로 전체 직구족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으며, 지난해와 달리 올해 상반기에는 20대가 22.3% 점유율을 차지하며 40대 보다 해외직구를 더 많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이 남성보다 해외직구를 많이 이용하고 있지만 지난해(여성 70% 남성 30%) 보다 남녀 간 해외직구 이용 비율 격차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남성의 해외직구 이용도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상철 기자  ysc14@sisaenews.com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