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 사회
정부, '우한 폐렴' 지역사회 확산 방지 위해 총력 대응
  • 이정환 기자
  • 승인 2020.01.29 10:45
  • 댓글 0

최근 14일내 중국 우한으로부터의 입국자 전수조사 실시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박능후)와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감염병 위기 단계를 ‘경계’로 상향함에 따라 지자체와 함께 지역사회 대응체계를 한층 강화 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무증상기에 입국한 후 지역사회에서 발생하는 환자를 조기에 확인하기 위해 현재 288곳인 지자체별 선별진료소를 추가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 인력도 추가 확보하고 ‘자주 묻는 질문’은 지자체별 주민 콜센터에 배포해 대기시간 단축 등 국민 불편을 최소화 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확진 또는 의심환자 입원에 필요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은 29개 병원에 161개 병실이 운영 중이다.

정부는 의심환자 신고 증가에 대비해 지역별 거점병원 및 감염병 관리기관 등의 병상도 동원가능토록 준비하고, 필요할 경우 감염병 관리기관을 추가 지정하는 등 단계별로 확보하기로 했다.

또 민간의료기관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가 가능 하도록 검사 기술과 자료를 제공, 이르면 2월초부터 현장 활용이 가능하게 할 예정이다.

아울러 최근 14일 이내 중국 우한으로부터의 입국자 전수조사도 실시한다. 현재까지 출입국기록 등으로 파악된 우한공항에서의 입국자는 내국인 1,166명, 외국인 1,857명 등 총 3,023명이다.

정부는 지자체 및 건강보험 심사평가원과 함께 일괄 조사 및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4번째 환자의 역학조사 확인 내용도 공개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는 172명이고, 가족 중 1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돼 격리조치 후 검사를 시행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됐다.

환자는 증상 발현 후 주로 자택에 머물면서 의료기관 방문 외에는 별다른 외부활동을 하지 않았다. 입국시 탑승한 항공기, 공항버스, 방문 의료기관은 모두 환경소독을 완료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으로부터 입국 이후 14일 이내에 의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대외 활동을 삼가고, 반드시 관할 보건소, 지역 콜센터(☎지역번호+120),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의 상담을 먼저 받은 뒤 의료기관을 방문해 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이정환 기자  ifyou.82@daum.net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