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케팅뉴스 직접판매
‘대학생 다단계’ 박모씨ㆍ최모씨에 대해 검찰, 3년·2년 구형서울동부지법, 오는 2월 7일 선고
  • 유상철 기자
  • 승인 2018.01.24 15:06
  • 댓글 0

네이버 관련 카페에 있는 서울동부지방법원 재판부에 대한 피해자 탄원서 예시

소위 ‘대학생 다단계’로 알려진 박모씨ㆍ최모씨에 대해 검찰이 각각 3년, 2년의 징역을 구형했다. 판결은 오는 2월 7일 선고된다. 이들에 대한 판결은 ‘대학생 다단계’ 관련 중요 사례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24일 서울동부지방법원(형사 3단독, 판사 김진환)은 방판법 위반으로 입건됐던 박모씨, 최모씨에 대해 결심공판을 열었다. 예정 시간보다 30분 늦게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사는 이들에 대해 3년, 2년을 구형했고, 재판부는 오는 2월 7일 오후 2시 선고공판을 열기로 했다.

지난해 3월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특별사법경찰은 불법 다단계 영업을 한 13명을 형사입건 한 바 있다. 박모씨, 최모씨는 13명에 포함됐던 인물들이다.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에 따르면 A조직은 다단계업 등록을 하지 않고 강남구와 광진구 등에서 사회 초년생인 20대 초·중반의 취업준비생들을 대상으로 취업 미끼로 유인 후 고금리(27.9%)의 대출을 알선해 1,500만원 상당을 대출 받게 하고 900만원 상당의 제품을 강매해 7개월(2016년 3월~10월)동안 34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했다. 이들이 판매한 제품은 건강보조식품, 치약세트 등이며 시중가보다 10배 가량 높은 가격으로 신규판매원들에게 1인당 9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입하게 했다. 

네이버 관련 카페에서는 이들 2명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고, 피해자들의 탄원서가 25건 이상 재판부에 제출돼 있다. 카페에 따르면 선릉BM 조직이라고 하며, C사를 통해 현재도 영업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상철 기자  ysc14@sisaenews.com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