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여야 원내대표 공감대 형성, 정세균 국회의장 주제로 회동 열어
  • 김가인 기자
  • 승인 2018.02.19 14:09
  • 댓글 0

19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정례회동이 열렸다. 오늘(19일 오전) 여야 원내대표가 모인 국회의장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의장실에서 정례회동을 위해 한자리에 앉았다.

 

이 자리에서는 공전 중인 2월 임시국회를 정상화하는 방향으로 여야 대표들이 공감대를 이뤘다.

 

이 자리에 참석한 우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 거취 문제로 우리당 법사위원들의 퇴장이 있었고, 법사위가 파행하며 법안심사가 중단됐다”며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로 국민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법사위가 정상 가동되도록 하겠다. 우 원내대표가 국민에게 송구스런 마음을 표했기 때문에 문제제기를 하지 않겠다”며 “이 시간 이후 국회 정상화에 적극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답하며 합의했다.

이들의 발언 후 정 의장은 “국회가 정상화하니 박수를 치자”고 제안했고 여야 원내대표들은 이에 호응해 함께 박수를 치기도 했다.

 

김가인 기자  violet12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