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이슈
시진핑 “남북관계 개성에 대한 한국, 적극지지”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면담
  • 이범석 기자
  • 승인 2018.03.13 09:21
  • 댓글 0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일행은 3월12일,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을 면담하고 방북, 방미 결과를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사진=청와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2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오후 5시부터(중국시간) 35분간 시진핑 국가주석을 면담하고 문재인 대통령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날 면담에는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왕위 외교부장,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가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메시지를 통해 “19차 당대회 성공에 이어 양회가 역사적인 성과를 거두어 중국의 꿈이 조기에 성취되기를 기원한다”며 “지난해 국빈 방문했을 때 환대해준 점에 사의와 함께 시 주석께서 조기에 국빈으로 한국을 방문해줄 것을 바란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정 실장으로부터 방북결과와 방미결과를 듣고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에 대해 “중국은 한국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화해협력이 일관되게 추진되는 점을 적극 지지한다”며 “아울러 북미대화 지지와 함께 한국의 노력으로 한반도 정세 전반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고 북미간에 긴밀한 대화가 이뤄지게 된 것을 기쁘게 평가한다”고 답햇다.

 

이어 “중국은 남북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돼 성과가 있기를 기대하고 이를 적극 지지할 것”이라며 “특히 평창동계올림픽에서의 남북단일팀 구성과 공동입장은 남북관계에 희망을 보여준 것으로 한중 양국은 한반도의 중대한 문제에서 입장이 일치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협조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 실장 등은 노영민 주중대사와 함께 이에 앞선 오후 12시 15분부터 3시간 동안 양제츠 국무위원과 면담을 갖고 남북관계와 방미결과 및 한중 양자관계 등에 대해 폭넓은 대화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범석 기자  news4113@daum.net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