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베트남에서 7천억원대 가상화폐 유사수신 사기, 현지 경찰 수사 중
  • 유상철 기자
  • 승인 2018.04.12 09:43
  • 댓글 0

베트남 호찌민 시에서 7천억원대 가상화폐 유사수신 사기사건이 발생했고, 이를 현지 경찰이 수사 중이라고 한 언론이 현지 언론을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던테크라는 업체의 ‘iFan'이라는 가상화폐에 1천 달러(약106만원) 이상을 투자하면 4개월 안에 원금의 48%를 이자로 받을 수 있다며 투자자들을 현혹했다. 추천으로 다른 사람이 사도록 하면 수수료 8%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며 끌어 모았다. 그러다가 가상화폐 ‘iFan' 가치가 1센트(약 10원)로 하락했다. 피해자들이 주소지로 찾아갔지만 가짜 주소였다. 3만 2천여명이 7천억원대에 달하는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유상철 기자  ysc14@sisaenews.com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