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한항공 ‘땅콩회항’에 이어 ‘물컵갑질’조현민 전무 "화난다고 직원에 물컵던지고, 면전에 물뿌려"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8.04.12 17:30
  • 댓글 0
사진 출처 조현민

땅콩회항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에 이어 이번에는 조현민 전무가 직원에게 유리병을 던지고 면전에 물을 뿌려 대한항공의 갑질논란이 또 다시 도마에 올랐다.

사진 출처 한겨례

4월 12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조현민 전무가 회의에 참석한 광고제작사 팀장에게 화를 내며 물을 뿌렸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되면서 사건은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게시된 글에 따르면 “1차로 음료수가 들어 있는 유리병을 던졌는데 안 깨지자 분이 안 풀려 물을 뿌린 것”이라고 사건에 대한 내막이 게시돼 있다.

 

이에 대한항공 측은 오늘 오전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가 문제가 계속 확산되자 “회의 중 언성이 높아졌고 물이 든 유리컵을 바닥으로 던지면서 물이 튄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네티즌은 “애초에 화가 난다고 사람을 향해 유리컵을 던지는 것이 정상인가”라며 조현민 전무를 비판하는 댓글들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한편 물컵갑질로 논란이 된 대한항공 조현민 상무는 지난 2014년 승무원의 땅콩 제공 서비스를 문제 삼아 활주로로 이동 중이던 비행기를 회항 시키고 사무장을 하기(下機) 시키면서 논란을 일으켰던 이른바 ‘땅콩회항’사건의 주인공인 조현아 전 부사장의 동생인 것으로 알려져 비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최유진 기자  amy311@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