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김기식 의혹’ 선관위로 공 넘긴 청와대한국당, 김 원장 추가의혹 제기…靑 ‘정면돌파’ 강수
  • 이범석 기자
  • 승인 2018.04.13 09:23
  • 댓글 0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거취 문제를 두고 야당과 청와대·여당의 대립이 이어지고 있는데 청와대가 중앙선관위의 판단에 맡기겠다며 사실상 공을 선관위에 넘겼다.

 

자유한국당은 4월 12일, 김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시절 임기를 한 달 앞두고 연구용역 8건을 한꺼번에 발주한 것을 추가로 문제삼으며 ‘정치자금 땡처리’의혹을 제기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김 원장이 이번에는 정책연구용역비 명목으로 불과 한달 사이 무려 8000만원의 정치자금을 지출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그 전까지는 단 한건의 연구용역도 발주하지 않은 김 원장이 19대 국회 임기를 불과 한달 앞둔 2016년 4월 이후에만 무려 8건의 연구용역을 한꺼번에 발주하고 각 1000만원씩 8000만원의 정치자금을 연구용역비 명목으로 지출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김 원장은 2016년 4월 5일 연구용역비로 자신의 정치자금 계좌에서 1000만원을 계좌이체한 데 이어 21일 2000만원, 22일 1000만원, 25일 1000만원, 26일 1000만원, 28일 1000만원, 5월 11일 1000만원 등 36일 동안 무려 6차레의 계좌이체한 사실이 밝혀졌다”며 “이는 2~3일에 한건씩 1000만원짜리 이상의 연구용역을 발주했다는 것인데 이는 일반적인 정책연구용역 발주 사례에 비추어 볼 때 의문이 생길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김 원장이 참여연대 시절인 2008년부터 2년간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연수비용과 관련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이 추가 의혹을 제기한 부분은 해당 대학 연구소의 고액 기부자에 삼성과 팬택 등이 포함된만큼 대기업이 후원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한 한편 바른미래당도 관련 의혹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여권 성향으로 분류되는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마저 김 원장 사퇴압박에 동참했다. 정의당은 이날 김 원장에 대해 자진사퇴를 촉구하기로 당론을 정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임기 말에 후원금으로 기부하거나 보좌직원에게 퇴직금을 준 게 적법한지, 그리고 국회의원이 피감기관의 돈으로 해외 출장을 간 것과 인턴 등과 해외출장을 가는 게 적법한지, 그리고 해외출장 중 관광을 하는 게 적법한지 등 김 원장에게 제기된 해외출장건과 후원금으로 기부한 내역 등의 의혹에 대해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요구하며 정면돌파를 예고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20대 국회의원의 해외출장 사례를 조사한 결과 정부부처 산하기관 16곳을 무작위로 뽑아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을 간 경우를 조사해보니 민주당이 65차례, 한국당이 94차례 등 총 167차례가 있었다”며 “이런 조사 결과를 볼 때 김기식 금감원장이 자신의 업무를 이행하지 못할 정도로 도덕성이 훼손됐거나 일반적인 국회의원의 평균적 도덕감각을 밑돌고 있는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기식 원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해 강경대처를 밝힌 청와대의 입장에도 불구하고선관위 유권해석결과에서 조금라도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판단이 나올 경우 김 원장의 사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범석 기자  news4113@daum.net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