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칼럼
[데스크칼럼] 공기관 행사 ‘출연자 검증’ 절실하다
  • 이범석 기자
  • 승인 2018.04.13 17:27
  • 댓글 0

시사경제뉴스에서는 지난 4월 2일자 온라이 뉴스를 통해 그동안 연예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비리들에 대해 취재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취재 과정에서 드러난 오류는 비단 연예계에만 있는 것이 아니었다. 진짜 문제는 행사를 기획하고 주관하는 기획사와 공공기관에 있었다.

 

취재과정에서 드러난 사실로는 공공기관이 특정일의 문화행사를 위해 기획사에 의뢰하고, 계약이 이뤄지면 거기까지만 기관이 참여한다는 것이다. 무대에 오르는 가수나 순서 등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추가 조율이 이뤄지기는 하지만 대부분 기획사에서 알아서 하고 있었다.

 

그렇다보니 가족을 위한 공연 등 공공기관에서는 시민들의 건전한 문화향유를 위해 시민들의 혈세를 써 가며 행사를 하는데 정작 무대에 오르는 가수 등 연예인들은 도덕적 문제가 있어도 그대로 무대에 오르는 웃지못할 사태가 비일비재한 것이다.

 

실제 한 트로트 가수는 지난 수년동안 수많은 후배가수들로부터 ‘곡을 주겠다’, ‘방송출연을 시켜주겠다’, ‘공연무대에 올려주겠다’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사전에 일정비용을 받고, 약간의 모양만 갖춰 형사적 혐의만 피하는 방법으로 수많은 가수들로부터 꿈을 앗아간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해당 기관에서는 기획사와 이뤄진 계약으로 인해 관여를 못한다는 입장을 밝히는 한심한 자태를 보였다. 실제 현재 운영 중인 기획사 측들에 따르면 공공기관이나 단체 등에서 의뢰해 진행하는 행사들의 경우 주최 측과 사전에 출연진에 대한 조율은 이뤄지지만 문제가 발생할 경우 대부분이 교체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공공기관에서 무엇보다 시민들의 삶의질 향상을 위해 노력해야 하는 기관들이 행사를 주최하는데 행사장 무대에 오르는 출연진들을 검증조차 하지 않고 그대로 올려 가식적인 모습 속에서 행사를 진행한다면 과연 무슨 의미가 있을지 의문이 든다.

 

이제라도 내가 아닌 시민을 위해 시민의 혈세로 이뤄지는 공적인 행사의 철저한 검증시스템이 무엇보다 절실하다.

이범석 기자  news4113@daum.net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