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검찰, 이명박 전 대통령 친형 이상득 전 의원 압수수색… MB 시절 국정원 특활비 수수 정황 확보돼
  • 김가인 기자
  • 승인 2018.01.22 14:31
  • 댓글 0
이상득 전 의원 국정원 특활비수수 관련 보도 <kbs방송화면 캡춰>

검찰은 2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83) 전 의원의 집과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송경호 부장검사는 22일 오전 국정원 자금 불법수수 의혹과 관련하여 이상득 전 의원의 성북동 자택과 여의도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 했다. 이명박 대통령 재임 기간 국가정보원 자금이 청와대로 흘러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이 날 각종 장부와 문건,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상득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저축은행 비리로 수사 받은 이후 수감생활을 한 데 이어 포스코 뇌물 혐의로 재판을 받는 등 각종 의혹으로 수사를 받았다. 이 전 의원은 포스코 현안을 해결해 주는 대가로 측근에게 일감을 제공한 혐의를 갖고 있다. 지난해 11월 항소심에서 징역 1년3개월을 선고받은 바 있다.

 

검찰이 국정원 관계자들과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국정원 측이 MB정권 집권 당시 최고 실사로 ‘상왕’이라 불리었을 정도로 막강한 힘을 소유했던 그에게 억대의 특수활동비를 직접 건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이 전 대통령 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이후 MB 정부 청와대 핵심 인사들이 국정원 자금을 불법 수수 의혹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

검찰의 이명박 정부에 대한 국정원 특별활동비 상납 의혹에 관한 수사는 이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재임시절부터 보좌관으로 있던 김백준 전 청와대 부속실장이 수사에 협조하면서 수사의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김 전 부속실장은 2011년 이 전 대통령 내외의 미국 국빈방문을 앞두고 국정원 측으로부터 1억 원 상당의 달러를 받아 김윤옥 여사 측 여성 행정관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돼 김윤옥 여사 역시 검찰 조사 대상에 포함될 것이라 관측된다.

이 전 대통령 측근 인사를 상대로 수사하던 검찰이 이제는 친족과 가족까지 수사의 폭을 넓혀가는 모습이다. 검찰의 수사가 이제는 이 전 대통령의 친족·가족으로까지 뻗어나가는 모습이다.

 

이 전 의원의 불법 자금 수수 의혹에 대해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었던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대해 ‘정치 보복’이라 규정하면서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이러한 가운데 이 전 의원의 억대 국정원 자금 수수 의혹까지 새롭게 불거지면서 이 전 대통령 측은 한층 곤혹스러운 상황에 부닥쳤다는 지적이다.

 

기자회견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 공직자들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다"며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라고 밝혔다.

 

국정원 자금 수수 의혹에 대한 수사 외에 다스 실소유 의혹과 관련해서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와 서울동부지검에 별도로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이 투입돼 각각 강도 높게 수사 중이다.

 

김가인 기자  violet12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