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경제
한국마사회 비정규직 '재갈' 물려 '노조탄압' 지난 9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 무소속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산림청 및 각 산하 기관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마사회의 비정규직이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공기업 비정규직 제로였음을 감안한다면, 오히려 정부부처가 이를 역행하여 비율이 늘어나는 공공기관도 있다는 것.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시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무기계약직'이란 틀로 묶었다. 그 동안 기관과 정부의 관심이 부족했던 것이라는 비판 일고 있다.마사회사측 대표가
유류세 6일부터 6개월간 15% 한시적 인하 10년만에 내려가는 셈 정부가 유류세를 인하하는 것은 국제유가가 급등했던 2008년 이후 현실화할 경우 10년만에 유류세가 내려가는 셈이다.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넷째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류 평균 가격은 전 주보다 L당 평균 3.5원 오른 1689.7원을 기록했다. 당초 기재부가 전망한 올해 국제 유가는 두바이유 기준 1배럴당 70달러였으나 지난 10월 12일 기준 두바이유 가격은 80달러를 돌파 17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10월 28일 서울 한 주유소의 유가 정보 표시판에
3분기 경제성장률 0.6%… 투자부진 영향 건설투자, 외환위기 이후 20여년 만에 최대 폭 감소노사관계 경직성이 미래 전망마저 어둡게 해한국 경제의 근본 패러다임 변화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경제에 경보음이 연신 울리고 있는 것이다. 자동차와 조선산업은 흔들린 지 오래됐고, 잘 나가는 반도체는 중국의 추격세가 매섭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미래를 이끌 ‘교체선수’가 없어 신산업은 실종되는 현실이다.한국 성장률은 해마다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올해 3분기 한국 경제 성장률이 0.6%로, 0%대 중반 성장세를 이어갔다. 투자 감소 지속으로 올해 한국은행이 제시한 성장률 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